주메뉴바로가기 본문바로가기
  • 미투데이
  • 프린트하기

융합정보학이란

데이터 및 정보를 기반으로 다양한 사회, 학문분야를 연구함으로써 미래사회에 대한 창의적이고 혁신적인 사고를 할 수 있는 역량을 갖추도록 한다.



융합정보학이란

정보학은 정보의 발생, 전달, 수집, 축적, 처리 등과 관련된 이론과 실제 운용에 관한 학문으로 다양한 데이터의 분석과 해석을 다룬다. 현대사회는 다양한 분야에서 정보기술을 활용하여 빠른 변화와 성장을 하고 있다. 이러한 정보기술의 활용은 과거와 달리 많은 데이터와 정보를 생산해내고 있고, 또한 활용하고 있다.

융합정보학에서는 이러한 데이터 및 정보를 기반으로 다양한 사회, 학문분야를 연구함으로써 미래사회에 대한 창의적이고 혁신적인 사고를 할 수 있는 역량을 갖추도록 한다.
과거 많은 측정기구들은 결국 계량화된 데이터와 정보를 산출해 왔다. 인류의 역사는 이러한 정보의 축적을 기반으로 발전되고 성장해 왔다고 볼 수 있는 것이다. 특히 인쇄 및 출판기술은 수많은 지식을 공유하고 유통할 수 있도록 하였으며, 건축과 교통기술은 물리적 공간의 제약을 극복했다. 이러한 인쇄와 출판기술, 건축과 교통기술은 수 많은 데이터와 정보를 생성하고 활용하는데 다양한 역할을 해 온 것이다. 이것을 바탕으로 인류는 수 많은 문화유산과 지적인 성과를 남겨왔다. 20세기 들어 기술의 발달 특히 정보기술의 발달은 데이터와 정보를 아날로그에서 디지털로 변화하게 만들었고, 1970년대 컴퓨터와 1990년대 인터넷의 등장은 인류의 변화와 발전에 도화선이 되었다. 현재의 정보기술은 실시간으로 수 많은 데이터와 정보를 인지하지 못하는 사이에도 생성하게 만들었다. 이러한 정보의 시대에 가장 필요한 역량은 정보를 제대로 다룰 수 있고, 분석할 수 있는 능력이다.

융합정보학은 정보학을 기반으로 정보시스템에 대한 이해, 아날로그 및 디지털 데이터의 생성 및 관리, 다양한 사회, 학문 분야에서의 정보활용과 분석, 정보연구의 미래 등을 체계적으로 다룬다. 최근 많이 이야기되는 빅데이터라는 것만 보아도 앞으로의 정보 연구의 중요성을 이해할 수 있다. 이미 지난 수 백년간 확률과 통계를 통해 불확실한 미래와 인과관계 등의 연구가 발전해 왔다.

양적 질적 데이터의 수집과 이에 대한 과학적 분석이 이루어져 온 것이다. 이 과정에서 수 많은 미래예측이론과 다양한 학문분야에서의 모델들이 만들어졌다. 그러나 현재는 과거 연구에서 활용된 제한적인 정보를 넘어 끊임없이 실시간으로 과거 10여년간 생성될 수 있는 양의 정보가 하루에 생성되고 축적되고 있다. 또한 이러한 정보를 다루고 관리하는 시스템의 성능 또한 매년 수십배 성장하고 있다. 이러한 변화는 데이터의 양과 질, 정보의 특성의 변화를 가져왔고, 이 가운데 빅데이터라는 용어와 분석,해석이 중요해진 것이다.
현대 사회에서 어떤 사회분야와 학문분야를 막론하고 가장 중요한 능력은 정보를 다루는 역량이다. 필요한 정보를 생성하고, 관리하고, 분석하고, 해석할 수 있는 역량은 곧 미래에 대한 보다 정확한 예측, 합리적 의사결정, 사람과 조직에 대한 이해 등 많은 분야에 활용될 수 있다.